제목 COGNEX VisionPro ViDi 출시와 함께 국내 머신비전 시장 공략 강화
작성자 사이트관리자 작성일 2018-08-30 조회 488
첨부파일 90593660.jpg


비디 스위트의 4개 툴 활용해 제조 공정 효율성 향상

 

머신 비전 분야의 글로벌 선도기업인 코그넥스는 딥 러닝 기반의 산업 이미지 분석 소프트웨어 ‘코그넥스 비디 스위트(Cognex ViDi Suite)’를 출시하고 국내 머신비전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한다
새롭게 출시된 코그넥스 비디 스위트는 산업 이미지 분석 전용으로 설계된 딥 러닝 기반의 소프트웨어로 기계 학습의 첨단 알고리즘 세트를 기반으로 신뢰할 수 있는 이미지 분석을 제공한다.
기존의 머신비전 기술은 복잡한 배경에서 비정형적인 불량을 검출하거나 변형이 많은 복잡한 패턴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없었다. 코그넥스에 따르면, 비디 스위트는 차별화된 접근 방식과 인간의 학습 과정을 모델링한 예시 기반의 학습 방법으로 기존 머신비전의 한계를 극복하여 기존 방법으로는 프로그래밍 할 수 없었던 까다로운 검사 및 분류 문제도 해결한다.

 

국내 머신비전 시장 공략 강화

 

코그넥스 비디 스위트는 네 가지 툴로 구성되어 있다.
비디 블루(ViDi Blue): 비디 블루는 하나의 이미지에서 하나 또는 여러 개의 특징을 찾아 위치를 파악하는데 사용된다. 노이즈가 많은 배경에 있는 심각하게 변형된 문자, 여러 개의 복잡한 물체 등 특징이 복잡한 개체도 주석이 있는 이미지를 인식하는 방식을 통해 위치를 찾아 식별할 수 있다. 블루 툴을 학습시키기 위해서는 대상 특징이 표시된 이미지를 제공하면 된다.
비디 레드(ViDi Red): 비디 레드는 이상 및 미적 결함을 감지하는데 사용된다. 레드 툴은 뚜렷하지만 허용 가능한 변형을 포함해 물체의 정상적 외관을 학습하여 장식이 있는 표면의 긁힘, 불완전하거나 부적합한 조립품, 직물의 짜임새 등을 비롯한 수많은 문제를 식별할 수 있다. 비디 레드는 결함이나 관심 영역과 같은 특정 영역을 분류하는데 사용될 수 있다. 의료용 직물에 있는 이물질, 레이스의 절단 하단부 등 레드 툴은 대상 영역의 다양한 외관을 학습하여 이러한 대상 영역을 모두 식별한다.
비디 그린(ViDi Green): 비디 그린은 물체나 전체 장면을 분류하는데 사용된다. 포장을 바탕으로 한 제품 식별, 용접 이음매의 분류, 허용 가능하거나 허용 불가능한 결함의 분리 등 라벨 표시된 이미지 컬렉션을 바탕으로 서로 다른 등급을 구분한다. 서로 다른 등급에 따라 할당되고 라벨 표시된 이미지를 통해 그린 툴을 학습할 수 있다. 
비디 리드(ViDi Read): 비디 리드는 향상된 광학적 문자 판독 기능을 제공하는 툴이다. 영어, 숫자는 물론이고 한글과 한자도 인식할 수 있다. 글자 사이의 폭이 좁은 가변폭 글자체, 금속, 플라스틱, 고무 등에 새겨진 문자, 도트 매트릭스로 인쇄된 날짜 및 코드 등 기존의 머신비전으로는 인식하기 힘들었던 문자를 쉽고 빠르게 판독한다.
문자 판독에 최적화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며 설정이 간단하여 비전문가도 쉽게 사용할 수 있고, 사전 학습된 네트워크를 통해 새로운 글자체도 빠르게 학습한다.

코그넥스 비디 스위트는 블루, 레드, 그린, 리드 툴을 기반으로 공장 자동화에 최적화된 기능을 제공한다. 코그넥스 비디 스위트는 기존의 딥 러닝 기반의 머신비전 솔루션과는 달리 몇 십장에서 최대 백여 장의 이미지 데이터 세트로도 학습이 가능하며, 제한된 컴퓨팅 환경에서도 처리할 수 있다. 광학 효과 처리, 고해상도의 컬러 및 열 이미지 인식까지 가능하여 신속하고 정확하게 검사를 수행한다.
코그넥스 비디 스위트는 고객들이 비용 효율적이고 믿을 수 있는 자동 품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딥러닝 머신비전 소프트웨어이다. 이번 신제품은 제약, 의료 기술, 자동차, 직물, 인쇄, 물류 및 시계 산업 등 섬세한 검사를 요구하는 분야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코그넥스는 Cognex ViDi Suite를 통해 제조 분야 고객들이 겪고 있는 비정형 이미지 인식 및 검사 문제를 해결하여 제조 공정을 한 층 더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”이라고 말했다.

 

[출처 : 첨단 헬로티]

기사원문 전체보기>>>>CLICK!